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추가
출판사소개 도서목록 추천도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이벤트







  전체보기
  인문/사회
  역사/인물
  문학/수필
  경영/경제
  외국어
  청소년
  전집
  여행/지리

⊙ 동영상 책 소개
인문
역사
문학
청소년
외국어


⊙ 게시판
기사 스크랩
기획/원고 모집


⊙ 동영상 강의, mp3 다운
KJ샘의 생생한 영문법 20강
혼자 배우는 중국어 회화
하지메루 일본어
회화를 위한 거꾸로 영문법
문화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본...
영어로 영어를 가르치자
일본어 쉽게 말하기
한 눈에 익히는 기초 일본어
서바이벌 중국어
장면으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
중국어 설청사 일체_발음, 기본...
중국어 설청사 일체-종합편

   게시판 / 기사 스크랩


제목 [스포츠서울] 그림 읽어주는 여자 "세상을 읽어내는 화가들의 수다2 출간
작성자 어문학사 등록일 2018.01.17 11:29:12
내용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쉽고 재미있는 그림 이야기 들어보실래요”



‘그림 읽어주는 여자’ 갤러리봄 백영주(54) 관장이 쉽고 재미있는 미술이야기를 담은 책 ‘세상을 읽어내는 화가들의 수다2’(어문학사)를 출간했다.


‘세상을 읽어주는 화가들의 수다’는 19세기 화가들을 조명해 베스트셀러를 기록한 미술교양서로 이번 2권에서는 현대 화가들과 현대미술 이야기를 다뤘다. 평소 강의를 통해 미술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는 백 관장은 흔히 미술이 어렵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온터라 보다 쉽게 들려주기 위해 이 책을 썼다.


백영주 관장은 “예술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일반인들이 읽기 쉽게 이야기로 풀어서 썼다. 미술에 관한 책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것들이 많다. 기승전결이 있는 스토리를 만들어 들려주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해 옛날 이야기처럼 쉽게 이해할 수 있게 정리했다”고 말했다.


책에는 데미안 허스트, 키스 해링, 앤디 워홀, 트레이시 예민, 마크 로스코 등 유명 현대 작가들이 총망라돼있다. 특히 데미안 허스트를 좋아한다는 백 관장은 “영국이 세계 미술시장에서 2위를 차지할 수 있었던 것은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찰스 사치와 파격적인 실험정신으로 작업한 YBA(영브리티시아티스트)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광인, 천재들이 인류의 문화를 진화시킨다. 이런 사람들로 인해서 새로운 세계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 전개된다. 우리가 안주하고 있다면 또 다른 세상 이야기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 관장은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미스코리아 대전충남 선 출신으로 대학 졸업 후 이른 나이에 결혼해 육아에 전념하다 두 자녀를 유학 보낸 40대에 늦깎이로 미술사를 공부했다. 결혼생활에서 평온히 안주할 수 있었지만 영혼의 허기를 채우기 위해 예술에 이끌렸다는 고백이다.


“대학 때 시각디자인을 전공했지만 일찍 결혼해 가정에만 있었다. 그러다 2005년에 캐나다로 유학가 미술사를 공부했다. 미술사를 공부하면서 예술가들의 삶을 통해 마음의 안정을 찾았다. 그때의 경험을 통해 예술의 힘을 느꼈고 내 경험을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싶다고 생각해 강의, 갤러리, 책, 라디오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현재 백 관장은 대청댐 취수장에 위치한 문화공간 갤러리봄을 운영하며 작가들을 소개하는 것을 시작으로 SBS 라디오 ‘이숙영의 러브FM’에서 ‘백영주의 귀로 듣는 미술관’을 통해 그림을 귀로 들려주고 있다. 현대백화점 문화센터, YMCA, 철도청, 수자원공사 등 강의 및 행복청 경관 색채 심의의원으로 활동하는 등 미술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예술을 생활속으로’를 모토로 부지런히 달리고 있는 백 관장은 “앨빈 토플러가 ‘부의 미래’에서 예술이 부의 미래라고 했다. 예술이 생활속으로 들어오면 삶이 윤택해지고 국격이 높아진다. 보다 많은 사람들의 생활 속으로 예술이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링크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90880
첨부파일 down

ㆍ이름 :    ㆍ암호 :    ㆍ인증키 :   ←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주소 : 서울 도봉구 쌍문동 523-21 나너울카운티 1층 / 이메일 : am@amhbook.com
대표 전화 : 02-998-0094 / 편집부1 : 02-998-2267, 편집부2 : 02-998-2269 / 팩스 : 02-998-2268 사업자등록번호 : 217-90-35660
copyright ⓒ 2004 어문학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book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