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추가
출판사소개 도서목록 추천도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이벤트







  전체보기
  인문/사회
  역사/인물
  문학/수필
  경영/경제
  외국어
  청소년
  전집
  여행/지리

⊙ 동영상 책 소개
인문
역사
문학
청소년
외국어


⊙ 게시판
기사 스크랩
기획/원고 모집


⊙ 동영상 강의, mp3 다운
KJ샘의 생생한 영문법 20강
혼자 배우는 중국어 회화
하지메루 일본어
회화를 위한 거꾸로 영문법
문화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본...
영어로 영어를 가르치자
일본어 쉽게 말하기
한 눈에 익히는 기초 일본어
서바이벌 중국어
장면으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
중국어 설청사 일체_발음, 기본...
중국어 설청사 일체-종합편

   게시판 / 기사 스크랩


제목 [서울경제] [책꽂이-진짜 몽골, 고비] 거칠지만 편안한 고비사막 매력
작성자 어문학사 등록일 2018.04.23 16:10:17
내용

■노시훈 지음, 어문학사 펴냄, 1만5000원


지구 상에서 가장 북쪽에 위치한 사막, 몽골어로 ‘거친 땅’이라는 뜻을 가진 고비. 지평선이 보이는 광활한 초원, 마치 깊은 바다를 보는 듯한 푸른 하늘, 시원한 바람과 함께 걷는 낙타…. 치열한 세상과 동떨어진 자유의 땅 몽골 고비를 2주간 여행한 저자가 ‘진짜 몽골’ 고비를 소개한다.

고비는 오늘날에도 이름만큼 거칠다. 스마트폰은 언감생심이며 노숙이 일상이다. 사찰에는 조장(鳥葬)의 흔적인 퇴색한 사체의 일부가 저자의 눈에 들어오며 ‘풀은 가축들만 먹는 음식’이라는 인식이 강한 유목민족이 사는 만큼 음식도 적응하기 어렵다. 저자 역시 고기와 유제품만으로 만든 음식을 먹고 있노라면 자연스럽게 라면이 생각났다고 회고했다.

하지만 몽골의 매력은 ‘망중한’. 저자는 거친 환경 속에서도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 있는 편안함이 고비의 매력이라 극찬한다. 하루 종일 사막을 걷던 도중 잠시 멈추고 텐트로 그늘을 만들어 누웠을 때 느끼는 상쾌함은 절대 잊지 못할 경험이었다고 회고한다. 페트병 하나로 세수와 양치를 모두 해결해야 하지만 괜찮다. 밤하늘의 별들이 물 대신 쏟아져 내리기 때문이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링크 http://www.sedaily.com/NewsView/1RYBW6MY8R
첨부파일 down

ㆍ이름 :    ㆍ암호 :    ㆍ인증키 :   ←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주소 : 서울 도봉구 쌍문동 523-21 나너울카운티 1층 / 이메일 : am@amhbook.com
대표 전화 : 02-998-0094 / 편집부1 : 02-998-2267, 편집부2 : 02-998-2269 / 팩스 : 02-998-2268 사업자등록번호 : 217-90-35660
copyright ⓒ 2004 어문학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book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