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추가
출판사소개 도서목록 추천도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이벤트







  전체보기
  인문/사회
  역사/인물
  문학/수필
  경영/경제
  외국어
  청소년
  전집
  여행/지리

⊙ 동영상 책 소개
인문
역사
문학
청소년
외국어


⊙ 게시판
기사 스크랩
기획/원고 모집


⊙ 동영상 강의, mp3 다운
KJ샘의 생생한 영문법 20강
혼자 배우는 중국어 회화
하지메루 일본어
회화를 위한 거꾸로 영문법
문화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본...
영어로 영어를 가르치자
일본어 쉽게 말하기
한 눈에 익히는 기초 일본어
서바이벌 중국어
장면으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
중국어 설청사 일체_발음, 기본...
중국어 설청사 일체-종합편

   게시판 / 기사 스크랩


제목 [한국경제-책마을] '침묵의 암살자' 전자파 얼마나 위험하길래
작성자 어문학사 등록일 2018.09.28 11:53:02
내용
미국의 생태학자 레이첼 카슨은 1962년 출간한 《침묵의 봄》을 통해 살충제 사용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살충제는 수많은 생명을 전염병으로부터 구하고 식량생산도 획기적으로 늘렸다. 하지만 자연생태계에는 돌이키기 힘든 피해를 줬다. 책은 전 세계에 충격과 공포를 던졌고 이후 화학물질 전반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다. 화학물질 사용 규제를 위한 법과 제도도 생겨났다.



미국 전자파방사선정책연구소 공공정책 담당자 케이티 싱어가 쓴 《전자파 침묵의 봄》이 최근 국내에 번역 출간됐다. 카슨의 명저 《침묵의 봄》에서 제목을 따왔다. 《침묵의 봄》에서의 살충제는 이 책에서 전자파다. 전자파는 우리 주변에 있는 휴대폰, 와이파이, 전선, 충전기뿐 아니라 모니터를 비롯한 각종 가전제품, 형광등까지 모두가 주요 발생원이다. 저자는 이들이 내뿜는 전자파 방사선을 ‘전자 스모그(electrosmog)’라고 이름 붙였다. 보이지 않는 전자파의 안개로 가득 찬 공간에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책은 전자파가 나무와 개미, 벌과 새 등의 야생동물부터 뇌종양, 당뇨병, 백혈병 등 인체에 미치는 유해성을 보여주며 전자파의 위험성을 강조한다. 전자파로 인한 피해뿐 아니라 전자기 현상과 기술의 발달이 진행돼온 과정을 살펴보고 건강과 생태계를 위해 법과 규제가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방향도 제시한다. “전자파 방사선의 위험을 무시하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그 결과는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는 저자의 경고가 무겁게 다가온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링크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092722281

ㆍ이름 :    ㆍ암호 :    ㆍ인증키 :   ←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주소 : 서울 도봉구 쌍문동 523-21 나너울카운티 1층 / 이메일 : am@amhbook.com
대표 전화 : 02-998-0094 / 편집부1 : 02-998-2267, 편집부2 : 02-998-2269 / 팩스 : 02-998-2268 사업자등록번호 : 217-90-35660
copyright ⓒ 2004 어문학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book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