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추가
출판사소개 도서목록 추천도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이벤트







  전체보기
  인문/사회
  역사/인물
  문학/수필
  경영/경제
  외국어
  청소년
  전집
  여행/지리

⊙ 동영상 책 소개
인문
역사
문학
청소년
외국어


⊙ 게시판
기사 스크랩
기획/원고 모집


⊙ mp3 다운로드
KJ샘의 생생한 영문법 20강
혼자 배우는 중국어 회화
하지메루 일본어
회화를 위한 거꾸로 영문법
문화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본...
누구나 영어로 가르칠 수 있다
일본어 쉽게 말하기
한 눈에 익히는 기초 일본어
서바이벌 중국어
장면으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
중국어 설청사 일체 -발음, 기...
중국어 설청사 일체 -종합편
공자학원 중국어
들으면서 익히는 프랑스어 단어...
마음챙김 명상 교육
이해하기 쉬운 음성
13일 완성 입문 일본어 회화



    무협영화를 보는 밤 -이종철 단편소설집
   
이종철 지음
페이지수 : 268쪽
가격 : 13,000원
ISBN 978-89-6184-948-7
초판발행일 : 2020년 4월 14일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책소개
『왕서방과 코끼리 -다각도에서 들여다보는 중국의 면면』 저자가 쓴 소설집 『무협영화를 보는 밤』

다양한 글, 즉 논문부터 시작하여 칼럼, 비평, 교양서적, 에세이, 번역서를 써 내려 간 이종철 교수가 소설집으로 독자와 만난다. 무협영화로부터 시작되는 감동과 애환을 이어서, 지금 이 순간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담아내었다. 작가는 9개의 단편을 통하여 독자가 “재미와 함께 그 안에 시대와 세상을 투영하는 깊이 있는 시선과 감동”을 느끼기를 기대한다.
저자ㆍ역자소개
이종철

연세대 중문학 석사과정 졸업
중국 복단대 중문학 박사과정 졸업
연세대, 동국대, 경희대, 건국대, 서울여대, 덕성여대 강사
및 우송대, 세경대 교수 역임
현 연세대 중국연구원 전문연구원

저·역서
『중국어에 흐르는 중국문화』(2015, 한국문화사)
『상하이에서 온 여인 - 장애령 산문선』(2015, 학고방)
『15억의 노래 - 15억을 움직이는 중화권의 대중가요 슈퍼스타들』(2014, 학고방)
『영웅본색 세대에게 바친다』(2013, 스토리하우스)
『올드 상해의 추억 - 장애령 산문선』(2011, 학고방)
『장애령, 영화를 보러가다』(2010, 차이나하우스)
『중국영화의 거장들』(2008, 학고방)
『중국영화, 르네상스를 꿈꾸다』(2006, 학고방)
『왕서방과 코끼리 - 다각도에서 들여다보는 중국의 면면』(2017, 어문학사)
『상하이 센티멘털』(2018, 어문학사) 외 다수

MBC 문화사색, 히스토리후, EBS 세계테마기행 - 중국 복건성편 등에 출연
독립영화 <배회자>, <경계인>, <남과 여>를 연출, 제작
3년 연속 연세대 우수강의상(2014 - 2016) 수상
2014년 세종도서 우수교양도서 선정 - 『영웅본색 세대에게 바친다』
팟캐스트/유튜브 <맛있는 중국영화 이야기 - 훠궈시네마> 진행
차례
무협영화를 보는 밤
상하이를 추억하는 밤
그 남자의 연애담
여행을 떠나요
김박사와 김교수
가재를 찾아서
당신, 결혼하셨습니까
엄마야 누나야
신림동의 달

<작가의 말>
출판사 리뷰
『왕서방과 코끼리 - 다각도에서 들여다보는 중국의 면면』과 『상하이 센티멘털』을 쓴 저자가 출간하는 첫 소설집 『무협영화를 보는 밤』

『무협영화를 보는 밤』에 담긴 소설은 주로 공부하는 사람들의 애환을 그린다. 이른 시간에 잠에서 깨어 가족이 깰까 봐 조용히 소파에 앉은 화자는 무협영화를 우연히 본다. 무협영화를 보면서 여타의 무협영화를 떠올리며, 지금 이 순간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을 담아낸다.

무협영화로부터 시작하는 첫 번째 단편「무협영화를 보는 밤」으로부터 9개의 단편에서는 사람들이 치열하게 삶을 살아가는 모습과 함께 사랑하며 꿈꾸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야기는 무협영화를 되뇌며 시작한다.

〈동사서독〉은 꽤 철학적인 영화다. 왕가위 특유의 감각적이고 몽환적인 미장센도 물론 인상적이지만, 이게 과연 무협영화인가 싶게 난해하고 모호한 대사와 주인공들의 행위가 두고두고 기억나는 영화다. 권선징악이 뚜렷한 여타의 무협영화와 다르게 피아(彼我)조차 잘 구분이 안 되고, ... 사막 한가운데에 객잔을 차리고 청부살인업을 하는 주인공 장국영의 독백을 통해 우리네 인생의 덧없음을 밝히고, 그리고 실타래처럼 뒤엉킨 상처와 사연들을 가진 여러 인물들의 기이한 행동들을 통해 생래적인 고독과 쓸쓸함을 잘 드러내고 있다. 「무협영화를 보는 밤」, p.43.

유한자 인간의 고독과 쓸쓸함을 작가는 무협영화와 더불어 화자들의 삶을 서술한다. 두 번째 단편인 「상하이를 추억하는 밤」에서는 “혈혈단신 상하이로 건너갔던” 화자가 “많은 친구들과 교류”하며 지내는 모습을 작가는 자신의 경험을 살려서 실감나게 묘사한다.

사실적으로 묘사된 사람들의 모습은 「엄마야, 누나야」에서 “남들에게는 차마 속속들이 말하기 어려운 아픔과 상처”를 지닌 김노인을, 그리운 어머니와 누나가 “다정하고 따듯한 눈길로” 바라보듯이 작가는 각각 단편의 화자들의 행적을 세심하고 다정하게 그린다.

작가는 9개의 단편을 통하여 독자가 “재미와 함께 그 안에 시대와 세상을 투영하는 깊이 있는 시선과 감동”을 느끼기를 기대한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주소 : 서울 도봉구 쌍문동 523-21 나너울카운티 1층 / 이메일 : am@amhbook.com
대표 전화 : 02-998-0094 / 편집부1 : 02-998-2267, 편집부2 : 02-998-2269 / 팩스 : 02-998-2268 사업자등록번호 : 217-90-35660
copyright ⓒ 2004 어문학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book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