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추가
출판사소개 도서목록 추천도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이벤트







  전체보기
  인문/사회
  역사/인물
  문학/수필
  경영/경제
  외국어
  청소년
  전집
  여행/지리

⊙ 동영상 책 소개
인문
역사
문학
청소년
외국어


⊙ 게시판
기사 스크랩
기획/원고 모집


⊙ mp3 다운로드
KJ샘의 생생한 영문법 20강
혼자 배우는 중국어 회화
하지메루 일본어
회화를 위한 거꾸로 영문법
문화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본...
누구나 영어로 가르칠 수 있다
일본어 쉽게 말하기
한 눈에 익히는 기초 일본어
서바이벌 중국어
장면으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
중국어 설청사 일체_발음, 기본...
중국어 설청사 일체-종합편
공자학원 중국어
들으면서 익히는 프랑스어 단어...
마음챙김 명상 교육
이해하기 쉬운 음성
13일 완성 입문 일본어 회화



    진실 혹은 광인 -윤마리 소설
   
윤마리 지음
페이지수 : 340쪽
가격 : 15,000원
ISBN 978-89-6184-950-0
초판발행일 : 2020년 5월 16일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책소개
‘진실’의 인간화가 바라보는 우리가 사는 세상 『진실 혹은 광인』

‘팩트’라는 말이 유행하는 사회현상에 작가는 의문을 갖고 이야기를 전개한다. 작가가 의문을 제기하는 주된 화두는 ‘진실’이다. 진정한 의미에서의 ‘진실’에 의문을 가진 작가는 진실의 인간화로서 주된 화자를 배치하며 여타의 화자와 대응시킨다.

『진실 혹은 광인』은 주된 화자와 여타의 화자가 교차하며 이야기가 전개되는 방식으로, 0에서부터 29까지 이야기가 이어진다. 29까지 이어지는 이야기에서 주된 화자는 ●로 표시하고 여타의 화자는 ○로 표시하여 독자를 안내한다.

작가는, 여타의 화자의 시선을 따라가면 주된 화자는 광인일 뿐이지만 주된 화자의 시선을 따라가면 사뭇 다른 느낌으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한다. 주된 화자가 이끄는 세상을 바라보며 색다른 시선을 느껴보길 바란다.
저자ㆍ역자소개
윤마리

1997.12.01. 서울에서 출생하였다.
고려대학교 수학과에 입학하여 동대학원 수학과 석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차례
0 /●○│인간들은 항상 그런 식으로 사고하는 경향이 있다
1 /●○│귓속말을 건넬 것이다
2 /●○│내 존재를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것 말이다
3 /●○│세상엔 믿음을 갖고자 해도 그럴 수 없는 존재들이 있다
4 /●○│타인을 잠시 행복하게 하는 건 그리 어렵지 않다
5 /●○│생화가 조화보다 가치있는 것이라고 누가 말하던가
6 /●○│그러나 모든 진실은 거짓 속에서 드러난다
7 /●○│신의 아들과는 다르게, 내겐 태초부터 정해진 삶의 거창한 목적이라는 게 존재하지 않는다
8 /●○│일면식도 없는 이들이 나에 대해 편견을 갖는 것이 두렵다
9 /●○│환경 같은 건 중요하지 않다
10/●○│많은 것에 가치를 부여하고 애정을 품는 것은 길을 잃는 가장 쉬운 방법이다
11/●○│겸손한 인간이라니, 내가 생각하고도 과하게 우습다
12/●○│나는 어느 곳에든 존재하고, 그 작은 세계라고 한들 예외는 될 수 없다
13/●○│성탄의 진정한 의미를 가리는 화려한 불빛들은 빛나는 쓰레기일 뿐이다
14/●○│그 모든 것은 그저 인간의 한계 안에서 의미를 가진다
15/●○│자유감을 선물하는 가장 효율적이고도 동시에 가장 비효율적인 방법은, 대상을 강하게 억압하는 것이다
16/●○│당신이 10년간 이뤄 낸 그것을 다른 누군가는 10분 만에도 이룰 수 있다
17/●○│결과는 동경하지만 과정은 궁금해하지 않는 이들을 못 견딘다
18/●○│문제는 자신의 생을, 삶을 사랑하지 않게 된다는 데에 있다
19/●○│이것이 인간인가
20/●○│7을 100으로 늘려도 무지개를 제대로 나타낼 수는 없다
21/●○│그 안에서도 죽지 않는 강한 정신력을 지닌 나방만이 불에 뛰어들 자격이 있다
22/●○│당신의 삶이 진실을 통해 위로 받는 그런 여정이기를 바란다
23/●○│아무런 원료 없이는 고갈되기 쉬운 것이 생각이다
24/●○│인간들에게는 유일성이라는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는 근본 없는 버릇이 있다
25/●│내가 아무리 진실을 거부해도 나는 존재한다
26/●│신과 인간의 관계에도 아무런 의무성이 없는 이 시대에, 어떤 관계가 의무성을 지닐 수 있단 말인가
27/●│믿어서는 안 되는 것을 함부로 믿는 이의 최후는 항상 파멸이다
28/●│내가 삶의 목표를 ‘거짓’으로 정하는 것은 그야말로 우스운 짓이다
29/●│나만이 지닌 향기를 잃어가는 스스로의 모습을 하릴없이 바라보는 것은 고통스럽다

작가의 말
출판사 리뷰
인간의 모습으로 ‘진실’이
우리 곁에 다가서서 귓속말을 건네다
“진실로, 절대적으로 의미 있고, 가치 있는 건 분명히 존재한다.”

진실로, 절대적으로 의미 있고, 가치있는 ‘진실’은 존재할까. ‘팩트’라는 말이 유행하는 사회현상에서 작가는 진정한 의미에서의 ‘진실’에 대한 의문을 가지고 이야기를 전개한다.

전개되는 이야기에는 주된 화자와 그에 대응하는 여타의 화자가 등장한다. 주된 화자는 이야기를 처음부터 끝까지 이끌어가는 화자이며, 여타의 화자는 주된 화자와 대응하는 각기 다른 화자이다.

각기 다른 화자와 마주하며 이야기를 이끄는 주된 화자는 ‘진실의 인간화’로서 여타의 화자에게는 광인처럼 보인다.

『진실 혹은 광인』은 주된 화자와 여타의 화자가 교차하며 이야기가 전개되는 방식으로, 주된 화자는 ●로 표시하며 여타의 화자는 ○로 표시한다. 각각 ●와 ○로 표시하여 독자로 하여금 이야기하는 자가 주된 화자인지 여타의 화자인지를 쉽게 알아차릴 수 있도록 안내한다.

●와 ○가 표시된 이야기는 프롤로그인 숫자 0부터 시작하여 24까지 이어진다. 마지막 25에서 29는 주된 화자(●)만 이야기를 이끌며 끝맺는다.

전체 0에서부터 29까지 이어지는 이야기는 주된 화자로부터 시작한다. 주된 화자는 “자신을 가장 잘 나타내 줄 수 있는 색”으로 갈색, 보라색, 주황색을 꺼냈지만 그 물감을 섞었을 때 검은색이 됨을 확인한다. 검은색을 본 주된 화자는 “너무도 끔찍해서” 그 자리에서 벗어난다.

뛰쳐나온 화자는 “진실이라고는 한 올도 섞여 있지 않은 추출물을 진실이라고 주장”하는 인간을 경멸한다. 인간화된 진실은 인간으로서 “현실과 타협”해야 하며 자신만이 지닌 “향기를 잃어가는 스스로의 모습을” 고통스럽게 직시한다.

인간화된 진실이 고통스럽게 직시한 시선을 따라가며 읽으면 좀 더 흥미로운 독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작가는 여타의 화자의 말을 믿는다면 주된 화자는 광인일 뿐이지만 주된 화자를 믿는다면 색다른 느낌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주된 화자의 말에 귀를 기울이면 독자는 사뭇 다른 느낌을 갖으며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주소 : 서울 도봉구 쌍문동 523-21 나너울카운티 1층 / 이메일 : am@amhbook.com
대표 전화 : 02-998-0094 / 편집부1 : 02-998-2267, 편집부2 : 02-998-2269 / 팩스 : 02-998-2268 사업자등록번호 : 217-90-35660
copyright ⓒ 2004 어문학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book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