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추가
출판사소개 도서목록 추천도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이벤트







  전체보기
  인문/사회
  역사/인물
  문학/수필
  경영/경제
  외국어
  청소년
  전집
  여행/지리

⊙ 동영상 책 소개
인문
역사
문학
청소년
외국어


⊙ 게시판
기사 스크랩
기획/원고 모집


⊙ mp3 다운로드
KJ샘의 생생한 영문법 20강
혼자 배우는 중국어 회화
하지메루 일본어
회화를 위한 거꾸로 영문법
문화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본...
누구나 영어로 가르칠 수 있다
일본어 쉽게 말하기
한 눈에 익히는 기초 일본어
서바이벌 중국어
장면으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
중국어 설청사 일체_발음, 기본...
중국어 설청사 일체-종합편
공자학원 중국어
들으면서 익히는 프랑스어 단어...
마음챙김 명상 교육
이해하기 쉬운 음성
13일 완성 입문 일본어 회화



    민주주의는 끝나는가? -벼랑 끝에 서 있는 일본
   
야마구치 지로(山口二郎) 지음
페이지수 : 296쪽
가격 : 18,000원
ISBN 978-89-6184-996-8
초판발행일 : 2021년 4월 2일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책소개
『민주주의는 끝나는가?』는 민주주의의 위기에 대한 문제의식으로 일본정치의 변화를 분석한다. 일본정치는 버블 경제 파탄에 따른 경제의 장기 침체와 전쟁 기억의 상실로 헤이트스피치를 허용하며 증오와 공포를 조장한다. 증오와 공포를 이용한 강권정치에 대해 우려하는 야마구치 지로는 민주주의를 끝내지 않기 위해 사고와 행동의 가이드를 제시한다.
저자ㆍ역자소개
지은이: 야마구치 지로(山口二郎)

1958년 오카야마시 출생으로 도쿄대학 법학부를 졸업하였다. 행정학·정치학 전공으로 홋카이도대학(北海道大学) 법학부 교수를 거쳐 현재 호세이대학(法政大学) 법학부 교수이다.

저서로는 『大蔵官僚支配の終焉(대장성 관료지배의 종언)』, 『一党支配体制の崩壊(일당지배체제의 붕괴)』, 『いまを生きるための政治学(현재를 살아가기 위한 정치학)』(이와나미 서점), 『政治改革(정치개혁)』, 『日本政治の課題(일본정치의 과제)』, 『戦後政治の崩壊(전후정치의 붕괴)』, 『ブレア時代のイギリス(블레어 시대의 영국)』, 『政権交代論(정권교체론)』, 『政権交代とは何だったのか(정권교체란 무엇이었던가?)』(이와나미 신서), 『政治のしくみがわかる本(정치의 구조를 알 수 있는 책)』(이와나미 주니어 신서),『内閣制度(내각제도)』(도쿄대학 출판회) 등 다수가 있다.


옮긴이: 김용범

홋카이도대학(北海道大学) 법학부를 졸업하였다. 일본 행정서사를 취득하였으며 현재 한국산업인력공단에 근무 중이다.
차례
한국어판 서문
저자의 말

제1장 벼랑 끝에 서 있는 민주주의
1. 전후에 민주주의가 이어진 이유
2. 민주주의가 변조를 초래하게 된 이유

제2장 집중하여 폭주하는 권력
1. ‘결정할 수 있는 정치’의 추구 끝에
2. 정치가의 과잉, 관료의 촌탁忖度
3. 열화되는 리더십
4. 잃어버린 민주주의의 가드레일
5. 권력억제를 위한 통치기구개혁

제3장 분열되어 미주迷走하는 야당
1. 좋은 야당을 향한 도전
2. 야당 재편의 모색은 지속된다
3. 포퓰리즘을 어떻게 생각해야 할 것인가

제4장 민주주의의 토대를 붕괴시킨 시장주의
1. 어째서 사람들은 개혁을 기대한 것인가
2. ‘선택과 집중’이 당도한 곳
3. 만연하는 관료주의와 무책임

제5장 개인의 억압, 무너져가는 자유
1. ‘안 좋은 느낌’의 정체
2. 교육에 퍼지고 있는 획일화
3. 규제된 보도, 자숙하는 미디어

제6장 ‘전후’는 이대로 끝나는가?
1. 전후합의의 시대
2. 아베정치가 지향하는 포스트 전후합의
3. 3.11 이후의 근거 없는 낙관

종장 민주주의를 끝내지 않기 위해서
–다섯 가지의 제언

저자 후기
옮긴이의 말
독서 안내
출판사 리뷰
오늘날 세계의 민주주의는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허위와 날조에 의한 정보가 사람들의 정치 행동에 영향을 미치고 세계화에 따른 경제의 격차와 정보기술의 혁명적 진보에 따른 사회경제환경의 변화가 민주주의 정치체제에 영향을 주고 있다. 이 책은 민주주의의 위기에 대한 문제의식으로부터 2010년대의 일본정치의 변화를 분석하면서 정치의 상식을 붕괴시키고 있는 요인이 무엇인지 고찰하고자 한다.

국민이 광범위한 정치 참여자로서 주권을 행사하여 공공 문제를 해결하는 의미로 민주주의를 바라보면 1990년대에서 2000년대는 동아시아에서 ‘민주화’가 진행된 시대이다. 동아시아 국가인 한국에서 민주주의는 시민운동으로 정치의 쇄신이 가능했지만 일본은 민주당 정권이 붕괴한 이후로 민주화가 역행하고 있다. 일본에서 민주화의 역행은 경제 세계화에 대한 반동과 소셜 미디어로 인한 언론의 황폐화의 영향도 있지만 버블 경제 파탄 이후 경제의 장기 침체와 전쟁 기억의 상실이라는 일본 특유의 요인도 있다.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 후 GHQ(미군정)에 의한 평화헌법을 인정하는 자세를 취해 왔지만 버블 경제 붕괴 후 장기불황이 이어지며 미국의 비호를 기대할 수 없게 되었고, 아시아 지역의 경제 리더도 중국의 급부상으로 무너지게 되면서 배외적 내셔널리즘이 우익세력들의 선동으로 날뛰게 되었다. 배외적 내셔널리즘은 헤이트스피치를 허용하며 주변국과의 평화를 깨뜨리고 국내의 ‘비애국적으로 보이는 사람’을 위협하면서 증오을 야기시킨다. 증오와 공포를 정치적으로 이용한 것이 아베 신조이다.

일본에서 아베정권의 강권정치는 부정부패 의혹의 진상규명을 거부한 채 재발방지를 약속하면서 정책을 무리하게 추진하는 방식이다. 지금은 아베 신조가 수상 자리에서 물러나, 스가 요시히데가 다음 수상으로 취임했으나 아베 시대에 확립된 수상에 의한 강권적 지배는 계속될 것이라고 야마구치 지로는 예측한다. 야마구치 지로는 일본인은 위기를 최소평가하여 ‘아직 괜찮다’는 정상성 바이어스로, 허위나 부정에 대한 비판 능력을 잃어버린 것 같다고 말한다. 야마구치 지로는 아베정권의 높은 지지율은 일본국민의 현상유지 지향이 반영된 것이라고 평가한다.

이 책의 저자인 야마구치 지로는 정치개혁을 위한 운동에 참여하였으며 후텐마 미군기지 이전 문제, 동일본대지진 및 후쿠시마 원전 대처 문제 등에 관심을 갖으며 자민당 장기 집권을 무너뜨리고 민의를 통해 이루어 내는 정권교체를 위해 노력한다. 현재 평화헌법을 수호하기 위한 입헌 데모크라시 회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실천적 지식인이다. 그는 민주주의라는 정치체제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정책을 결정해 나가지 않는다면 인류사회는 위태롭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민주주의를 지속하기 위해 지혜를 모으고자 출간하는 『민주주의는 끝나는가?』에서는 제1장 벼랑 끝에 서 있는 민주주의에서 민주주의를 진단하고 제2장 집중하여 폭주하는 권력에서는 민주주의의 위기를 살피며 제3장에서는 야당 재건을 모색한다. 제4장에서는 시장주의에서는 공공성을 검토하고 제5장에서는 교육과 미디어를, 제6장에서는 전후합의를 살펴본다. 종장에서는 민주주의를 끝내지 않기 위해 저자가 마지막으로 자신의 생각을 전개한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주소 : 서울 도봉구 쌍문동 523-21 나너울카운티 1층 / 이메일 : am@amhbook.com
대표 전화 : 02-998-0094 / 편집부1 : 02-998-2267, 편집부2 : 02-998-2269 / 팩스 : 02-998-2268 사업자등록번호 : 217-90-35660
copyright ⓒ 2004 어문학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book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