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추가
출판사소개 도서목록 추천도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이벤트







  전체보기
  인문/사회
  역사/인물
  문학/수필
  경영/경제
  외국어
  청소년
  전집
  여행/지리

⊙ 동영상 책 소개
인문
역사
문학
청소년
외국어


⊙ 게시판
기사 스크랩
기획/원고 모집


⊙ mp3 다운로드
KJ샘의 생생한 영문법 20강
혼자 배우는 중국어 회화
하지메루 일본어
회화를 위한 거꾸로 영문법
문화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본...
누구나 영어로 가르칠 수 있다
일본어 쉽게 말하기
한 눈에 익히는 기초 일본어
서바이벌 중국어
장면으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
중국어 설청사 일체_발음, 기본...
중국어 설청사 일체-종합편
공자학원 중국어
들으면서 익히는 프랑스어 단어...
마음챙김 명상 교육
이해하기 쉬운 음성
13일 완성 입문 일본어 회화



    종말론적 환경주의 -보이지 않는 가짜 재앙과 위협
   
패트릭 무어 지음
페이지수 : 348쪽
가격 : 20,000원
ISBN 978-89-6184-982-1
초판발행일 : 2021년 11월 30일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책소개
이 책은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종말론적 환경주의를 비판하고 있다. 반산업화와 반문명적 이념에 바탕을 둔 종말론적 환경주의는 지난 반세기 동안 터무니없는 낭설을 만들어 세계 인류를 위협하고 문명발전을 방해해왔다. 지난 1960~70년대에는 화학물질 공포, 인구폭탄, 자원고갈, 식량부족 등이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었으나 1980~90년대에 와서 모두 틀렸음이 밝혀졌다. 이때 만들어진 낭설들은 우리 가까이에서 눈에 보이고 숫자로 확인될 수 있었기 때문에 오래 가지 못했고 사회경제적 파급효과도 크지 않았다. 하지만 종말론적 환경주의는 여전히 건재하여 새로운 낭설과 공포를 계속 만들어내고 있다. 지금의 종말론은 이산화탄소나 방사선과 같이 눈에 보이지 않거나 북극곰과 산호초와 같이 아주 멀리 떨어져 있는 것들을 이용하고 있다. 그래서 일반인들 스스로는 그러한 주장의 진실을 볼 수도 증명할 수도 없다. 또한 파급력도 엄청나서 세계 경제를 침몰시키고 사회 시스템마저 바꾸려 하고 있다. 1971년 그린피스 설립을 주도하고 지금까지 용감한 지식인으로 활동해온 저자는 기후변화, 원자력 에너지, 유전자변형 식품(GMO), 해양환경 등을 사례로 들면서 종말론적 환경주의를 과학과 사실로 통박하고 있다. 이 시대 가장 중요하지만 완전히 잘못 알려진 ‘탈원전’, ‘탄소중립’, ‘GMO’, 생물멸종, 플라스틱 쓰레기 등과 같은 주제에 관해 진실을 찾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다.
저자ㆍ역자소개
지은이: 패트릭 무어
미국 이산화탄소연맹 창립 이사장
그린피스 공동 설립자(1971년)
국가 핵과학·역사상 수상(2009년)

그린피스 설립 후 9년 동안 ‘President of Greenpeace Canada’와 7년 동안 ‘Director of Greenpeace International’을 역임하면서, 정책과 방향을 주도하여 세계적인 환경단체로 육성했다. 1991년 ‘Greenspirit Strategies’를 설립하여 에너지, 기후변화, 생물 다양성, 유전자변형 식품, 산림, 어업, 식량, 자원 등에 관한 환경정책을 연구·자문해왔다. 2006~2012년 원전 지원을 위한 미국 ‘Clean and Safe Energy Coalition’ 공동 위원장으로 활동했으며, 2013년 황금 쌀 보급을 위한 비영리단체 ‘Allow Golden Rice Society’를 설립했다. 2014년 캐나다 ‘Frontier Centre for Public Policy’의 ‘Ecology, Energy, and Prosperity’ 위원장, 2015년 미국 ‘CO2 Coalition’ 창립 이사장에 취임했다. 1974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에서 생태학박사, 2005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North Carolina State University)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2009년 ‘National Award for Nuclear Science and History(Einstein Society)’를 수상했다. 지난 반세기 동안의 연구, 자문, 강연, 저술, 언론, 캠페인 활동이 널리 알려져 이 시대 최고의 환경 스승(Eco-Guru)으로 추앙받고 있다.


옮긴이: 박석순
이화여자대학교 환경공학과 교수
제17대 국립환경과학원 원장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수상(2007년)

미국 럿거스대학교에서 환경과학 석사(1983년) 및 박사(1985년) 학위를 받은 후 1988년 한국과학재단 해외유치과학자로 귀국하여 지금까지 다양한 연구와 저술 활동을 해오고 있다. 국내외 주요 학술지에 150여 편의 논문을 게재하고, 20여 편의 저서와 역서를 출간했으며, 중앙일간지와 전문지에 180여 편의 환경 칼럼을 기고했다. 서울대학교 재학 중 전국대학생학술대회에서 기초과학 분야 최우수상(1979년), 한국연구재단 이달의 과학기술자상(2007년), 대통령 녹색성장 표창(2013년) 등 다수의 수상 경력을 갖고 있다. 미국 럿거스대학교 환경과학과 박사후 연구원, 프린스턴대학교 토목환경공학과 객원교수 등으로 일했으며, 국립환경과학원 원장, 이화여대 연구처장, 산학협력단장, 환경문제연구소장, (사)한국환경교육학회 회장, 대통령과학기술자문위원, 대통령녹색성장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지난 2017년부터 유튜브 펜앤드마이크 ‘진짜 환경이야기’를 진행하고 있다.
차례
한국 독자들에게: 탈원전과 탄소중립에서 벗어나길 바라며
역자의 생각과 감사의 글: 세계적인 환경 스승의 역작을 소개하며
언론 보도와 현장 사진
프롤로그: 인생의 여정에서 만난 대오의 섬광

제1장 아프리카 최고령 바오밥 나무가 죽어간다
독특한 모양의 바오밥 나무는 아프리카, 남아시아 인도, 그리고 마다가스카르를 비롯한 여러 인도양 섬에 수십만 그루 넘게 서식하며, 수령이 2,500년이 넘는 것도 있다. 늙은 나무가 죽어가는 극히 정상적인 현상을 두고 기후변화가 원인이라고 한 황당한 추측성 기사를 통해 언론의 무책임한 보도를 고발한다.

제2장 서태평양의 거대한 산호초 군락이 금세기에 사라질 것이다
산호는 오늘날 기후보다 훨씬 따뜻했던 2억 2천5백만 년 전에 지구에 출현했다. 더운 바다를 선호하기 때문에 적도 부근에서 수많은 거대 군락을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지구온난화로 바다가 더워져 산호초가 사라진다는 가짜 재앙을 날조하여 우리를 속이고 있다. 과학과 사실을 바탕으로 한 진짜 산호초 이야기를 들려준다.

제3장 모든 생명의 원천이 파멸의 악마로 변했다
이산화탄소는 모든 생명체의 원천인 식물의 광합성 원료이자 태양열을 지구 대기에 잠시 잡아두는 온실가스 중 하나다. 산업화 이후 화석연료 사용이 가져온 이산화탄소의 온실효과 증가는 극히 미미하고 지구 녹색화 기여 효과는 매우 크다. 하지만 이산화탄소의 두 효과는 완전히 반대로 평가되었다. 두 효과의 바른 이해를 위한 과학적 사실을 제시한다.

제4장 지구의 기후 역사가 교활하게 조작되었다
지구의 고기후는 남극대륙과 그린란드에서 채취한 빙핵과 심해 퇴적물을 이용하여 최대 5억 7천만 년 전까지 추정할 수 있다. 또 지구 공전궤도, 자전축, 세차운동의 주기로 수백만 년 전까지, 인류 문명사로 수십만 년 전까지 비교적 정확하게 밝혀낸다. 하지만 기후위기론자들은 가짜 재앙을 만들기 위해 기후 역사를 교활하게 조작했다. 그 조작의 내막을 폭로한다.

제5장 빙하가 녹아내려 북극곰이 멸종위기에 처했다
1973년 북극 인접 5개국(캐나다, 덴마크, 노르웨이, 구소련, 미국)이 북극곰 보호 조약을 체결했다. 이후 무분별한 사냥이 금지되면서 북극곰 개체 수는 계속 증가해왔다. 하지만 기후위기를 조장하여 금전적·정치적 이익을 추구하려는 집단들은 개체 수가 줄어들었고 조만간 멸종될 것이라 선동한다. 앵벌이 하는 북극곰의 진짜 이야기를 알아본다.

제6장 지구온난화로 100만 종이 멸종위기에 처할 것이다
지구 역사상 소행성 충돌이나 대규모 화산 폭발로 인해 다섯 번의 대멸종이 일어났다. 금세기에 인간의 자연개발과 기후변화로 여섯 번째 대멸종이 온다고 한다. 인류문명의 발달이 일부 멸종을 초래한 것은 사실이지만, 대멸종이란 터무니없는 거짓말이다. 오히려 지난 100년간 방지 노력으로 멸종 수는 80% 감소했다. 생물 멸종의 진실을 파헤친다.

제7장 태평양 한가운데 광활한 플라스틱 쓰레기 더미가 있다
환경단체가 태평양 한가운데 한반도 면적 여섯 배에 달하는 광활한 플라스틱 쓰레기 더미가 있다고 사진을 조작하여 퍼뜨리고 있다. 또 먼바다 외딴섬 해안까지 쓰레기로 뒤덮이고 플라스틱으로 고래와 바닷새가 죽어간다고 선동하고 있다. 선동의 실체를 살펴보고 해양 생태계에서 플라스틱의 놀라운 역할을 알아본다.

제8장 유전자변형 식품에 뭔가 모르는 유해 물질이 있다
유전자변형 생물체(GMO)에는 어떤 유해 물질도 없지만, 환경단체, 언론, 정치인들은 돈을 벌고 표를 얻기 위해 근거 없는 공포 이야기를 퍼뜨리고 있다. 황금 쌀은 매년 비타민A 결핍으로 사망하는 100만~200만 명의 어린 생명을 구할 수 있지만 GMO 반대에 고전해왔다. 황금 쌀 사례와 함께, GMO 원리, 반대를 위한 가짜 재앙을 살펴본다.

제9장 원자력 에너지의 방사선은 인류 종말을 부른다
원자력 발전 기술은 인류의 놀라운 발명이다. 생산 에너지당 사상자 기준으로 보면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발전 기술 중 하나임이 틀림없다. 원자력 에너지를 핵무기와 같은 악마로 취급할 것이 아니라 핵의학과 같은 유익한 기술로 평가해야 한다. 스리마일섬, 체르노빌, 후쿠시마 사고의 진실과 함께 원전 기술의 진짜 가치와 안전성을 소개한다.

제10장 산불의 원인은 나무가 아니라 기후변화다
산불은 크게 나무를 비교적 온전하게 남겨두는 지면 화재와 나무 꼭대기까지 타는 수관화재로 나눈다. 산불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대형화되는 원인은 기후변화가 아닌 지면에 두껍게 쌓인 연료(낙엽과 고사목)다. 그리고 그 원인의 이면에는 산림 생태계 보호라는 녹색운동이 있다. 산불의 발생 원리와 원인을 살펴보고 효과적인 산림 관리 방안을 소개한다.

제11장 이산화탄소는 바닷물을 산성화하여 생태계를 파괴한다
1998년부터 시작된 지구온난화 중단이 계속되자 2005년경 해양 산성화라는 가짜 재앙이 만들어졌다.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가 바닷물을 산성화하여 탄산칼슘으로 껍질을 만드는 모든 석회화 해양 종을 파괴한다는 것이다. 바닷물에 더 많은 이산화탄소가 녹아들어갈 수 있지만 해양 산성화란 없다. 대기에서 바닷물로 장소를 옮긴 가짜 재앙을 소개한다.

제12장 바다코끼리가 기후변화로 인해 집단 자살했다
바다코끼리가 기후변화로 해빙이 사라지자 절벽에서 집단 자살했다는 영상이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방송됐다. 이는 기후변화와는 무관한 거짓 선동 영상이다. 바다코끼리는 북극곰의 포획을 피하려다 절벽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북극 생태계에서 오랜 기간 반복되어온 포식자의 사냥법이다. 기후 선동에 도취된 저질 언론의 무지와 교활함을 저격한다.

에필로그: 지구와 인류의 현재와 미래
참고문헌
출판사 리뷰
종말론적 환경주의를 과학과 사실로 통박한다.


이 책의 저자 패트릭 무어 박사는 지난 반세기 동안 세계를 무대로 활동해온 이 시대 최고의 환경 스승(Eco-Guru)으로 평가받는다. 그는 1971년 세계적인 환경단체 그린피스를 공동 설립하고 15년간 이끌어오다 1986년 탈퇴하고, 올바른 과학과 논리적 사고에 신념을 둔 ‘합리적 환경주의’를 주장해왔다. 그가 활동한 지난 반세기는 인류 환경사에서 가장 큰 변화가 있었던 시기다. 산업화, 인구증가, 도시화가 급속히 진행되었고 환경주의가 새로운 사회 이념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그는 이 시기를 거치면서 환경의 눈으로 세계를 관찰하고 남다른 지력으로 학습하면서 용기 있는 지식인으로 행동해왔다.

이 책은 그동안 그가 축적한 지식의 정점에서 이루어진 결과물이다. 이 책을 통해 현대인들은 너무 많은 거짓 정보와 잘못된 예측에 속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원자력 에너지가 가장 안전한 기술이라는 사실을 통계 숫자가 말해주고 있지만, 사람들은 아주 위험한 것으로 알고 있다. 북극곰은 개체 수가 지난 50년 동안 꾸준히 증가해 왔지만, 사람들은 조만간 멸종할 것으로 알고 있다. 유전자변형 식품에는 아예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1000만 배로 확대한 전자 현미경으로도 볼 수 없고 이름도 없으며 화학식도 없지만, 사람들은 뭔가 유해물질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대형 산불은 숲의 지면 연료(낙엽과 고사목) 관리가 부실해서 일어나고 있지만, 사람들은 기후변화가 원인이라고 알고 있다. 산호는 따뜻한 바다에서 잘 자라고 가장 다양성이 높다는 것이 밝혀져 있지만, 사람들은 지구가 더워져 2100년까지 모든 산호가 사라질 것이라고 믿고 있다. 그리고 진짜 속고 있는 지구온난화다. 지구의 기온은 태양의 활동과 거리 및 자전축 각도 등에 의해 결정되고 이산화탄소의 온실효과는 극히 미미하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규명된 사실이지만, 사람들은 화석연료 사용이 지구를 생명체가 살아가기에 너무 덥게 만드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모든 것들이 오래전부터 계속되어온 종말론적 환경주의에 해당하는 터무니없는 낭설이다. 하지만 과학적 지식이 부족한 정치인, 국제기구, 언론 등이 가세하면서 지금 우리 사회에 엄청난 파급력을 가져오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종말론적 환경주의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국가 중 하나가 되었다. 유엔의 기후변화 주장을 과학적인 검토도 없이 받아들여 ‘저탄소 녹색성장’을 국가 최우선 정책으로 삼았고 이제는 에너지 빈곤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탈원전’을 추진하게 되었다. 또한 ‘탄소중립’을 추진하기 위해 울창한 산림을 밀어내고 태양광 패널로 덮고 어민들의 극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해상 풍력발전단지를 세우려 하고 있다. 종말론적 환경주의가 온 나라의 경제를 침몰시키고 환경을 파괴하고 있다. 저자는 ‘한국 독자들에게’라는 글에서 이러한 사실들을 지적하고 있다.

저자는 어설픈 지식으로 교조주의에 빠져있는 환경 탈레반, 정치적 이익을 추구하려는 녹색 좌파 집단, 공포 장사에 익숙해진 언론 등이 함께하여 만들어낸 ‘보이지 않는 가짜 재앙’이 어떻게 우리를 위협하고 죄의식을 느끼게 하는지 설명하고, 과학적 사실로 통렬하게 비판하고 있다. 또한 ‘보이지 않는 가짜 재앙’은 탄소중립이나 탈원전과 같은 비과학적 정책으로 이어져 가난한 나라와 가난한 자들에게 더 많은 고통을 준다는 사실을 저자는 강조하고 있다. 지금 우리는 나라를 구하고 세상을 바로잡는 각오로 저자가 통박하는 가짜 재앙의 실체와 과학적 진실을 숙지하고 이를 사회 운동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주소 : 서울 도봉구 쌍문동 523-21 나너울카운티 1층 / 이메일 : am@amhbook.com
대표 전화 : 02-998-0094 / 편집부1 : 02-998-2267, 편집부2 : 02-998-2269 / 팩스 : 02-998-2268 사업자등록번호 : 217-90-35660
copyright ⓒ 2004 어문학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book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