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추가
출판사소개 도서목록 추천도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이벤트







  전체보기
  인문/사회
  역사/인물
  문학/수필
  경영/경제
  외국어
  청소년
  전집
  여행/지리

⊙ 동영상 책 소개
인문
역사
문학
청소년
외국어


⊙ 게시판
기사 스크랩
기획/원고 모집


⊙ mp3 다운로드
KJ샘의 생생한 영문법 20강
혼자 배우는 중국어 회화
하지메루 일본어
회화를 위한 거꾸로 영문법
문화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본...
누구나 영어로 가르칠 수 잇다
일본어 쉽게 말하기
한 눈에 익히는 기초 일본어
서바이벌 중국어
장면으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
중국어 설청사 일체_발음, 기본...
중국어 설청사 일체-종합편
공자학원 중국어
들으면서 익히는 프랑스어 단어...
마음챙김 명상 교육
이해하기 쉬운 음성
13일 완성 입문 일본어 회화



    페오도시아의 유령
   
장혜영 지음
페이지수 : 488쪽
가격 : 16,000원
ISBN 979-11-6905-002-9
초판발행일 : 2022년 5월 6일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책소개
쳇바퀴 같이 돌아가는 일상을 벗어나
기적을 찾고자 들어간 가거도

아이바조프스키의 작품 ‘아홉 번째 파도’을 보고 전율을 느끼게 된 미대교수 재동. 자신의 작품에 깊은 회의를 느끼고 새로운 작품을 위해 섬에 들어가게 된다. 그곳에서 만나게 된 유령들과 새로운 인연을 통해 ‘기적’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답을 찾아가게 된다.
저자ㆍ역자소개
지은이: 장혜영

소설가이자 인문·교양·세계사 작가이다. 1955년 출생으로 교사, 출판사 편집장으로 근무했다. 단편소설 『하이네와 앵앵』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으로 소설 창작을 시작하였다. 단편소설 『화엄사의 종소리』 외 70여 편, 중편소설 『그림자들의 전쟁』 외 10여 편, 장편소설 『붉은아침』(전 2권), 『카이네 기생』 외 6부를 출간하였으며, 학술저서로는 『한국의 고대사를 해부한다』, 『한국 전통문화의 허울을 벗기다』, 『구석기시대 세계 여성사』,『신석기시대 세계 여성사』 등이 있다. 그 중 『술, 예술의 혼』은 ‘2013년 문화관광부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되었다.
차례
프롤로그 5
폭풍 전야 9
선녀봉 전설 37
아이바조프스키의 유령 83
신의 선물 테오도시우스 123
태풍아, 불어라! 167
일상의 포로 225
아라랏산 유령 271
귀신들과 사람들 317
육체와 영혼 351
삶의 일상 395
에필로그 473
작가의 말 485
출판사 리뷰
현재를 꾸역꾸역 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모습들.
그 쳇바퀴 같은 삶을 깨트릴 기적을 찾아보고자 한다.

누구나 인생에는 남다른 의미가 부여되기를 기대한다.
하지만 인색한 현실은 한사코 그 흔해 빠지고, 평범한 일상만 골라서 배당한다. 그러면 일상은 견고한 시공간의 로프처럼 당신을 꼼짝달싹 못하도록 거미줄처럼 전신을 단단히 옭아맨다. 인생은 그렇게 일상의 포로가 되어 덧없이 흘러가 버리기가 일쑤이다. …… 그런 이유 때문에 일상에서 도피하려는 욕망이 싹틀 수밖에 없다.
(저자의 말 中에서)

저자의 말처럼 재동(주인공)은 자신의 일상을 깨부수고자 생활의 편리함을 버리고 가거도로 들어가게 된다. 그곳에서 이미 저승의 사람인 아이바조프스키와 만나게 되고, 일상의 포로가 된 삶에서 벗어나고자 ‘기적’이 있는 삶이란 무엇인지 고민하게 된다.
사후에도 ‘기적’을 찾아 영험한 아라랏산을 오르는 아이바조프스키와 반대로 일상을 소중히 하며 매일을 즐기는 그의 아내 줄리아. 그 둘 사이에서 재동은 그가 원하는 답을 찾고자 시공간을 넘어 그들과의 만남에 빠져든다.

“……전 지금 이 생활이 좋아요. 이 생활 질서가 제발 깨지지 말고 영원히 지속되기를 바랄뿐이에요. 그 양반은 밤낮 다니는 살롱, 날마다 만나는 사람들, 끝없이 반복되는 대화들, 똑같은 바다 그림 주문들……. 이런 일상에 질린다지만 전 그 살롱이 좋고, 그 사람들이 반갑고 날마다 먹는 빵과 까쉬가 맛있어요. 그 양반이 말하는 이른바 일상을 초월하는 정신적 자유의 세계, 그건 알고 보면 기실 아무것도 아니에요.……”
(119p 中에서)

‘기적’에 목마른 재동이지만, ‘일상’을 소중히 하는 줄리아의 말에는 이의를 제기하지 못한다. 단지 수행자처럼 자신이 원하는 답을 묵묵하게 찾고자한다. 현실에서는 큰 실의에 빠져 방황하는 유정을 만나게 되며, 그녀를 통해 기적과 일상을 찾아가는 모습을 바라보며 자신이 원하는 답에 닿고자 한다.

우리 내 삶에서 얼마나 특별함을 가져야 행복해질 수 있을까. 그 물음에 대해 깊게 고민해볼 수 있는 기회를 소설은 우리에게 던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평소에는 몰랐던 무미건조해 보이는 매일이 여동생 유리처럼 새롭고 아름답게 보일지도 모른다. 우리가 원하는 삶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깊게 고민하며 답을 찾아보는 것을 독자들께도 권해드리는 바이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주소 : 서울 도봉구 쌍문동 523-21 나너울카운티 1층 / 이메일 : am@amhbook.com
대표 전화 : 02-998-0094 / 편집부1 : 02-998-2267, 편집부2 : 02-998-2269 / 팩스 : 02-998-2268 사업자등록번호 : 217-90-35660
copyright ⓒ 2004 어문학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book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