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추가
출판사소개 도서목록 추천도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이벤트







  전체보기
  인문/사회
  역사/인물
  문학/수필
  경영/경제
  외국어
  청소년
  전집
  여행/지리

⊙ 동영상 책 소개
인문
역사
문학
청소년
외국어


⊙ 게시판
기사 스크랩
기획/원고 모집


⊙ mp3 다운로드
KJ샘의 생생한 영문법 20강
혼자 배우는 중국어 회화
하지메루 일본어
회화를 위한 거꾸로 영문법
문화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본...
누구나 영어로 가르칠 수 있다
일본어 쉽게 말하기
한 눈에 익히는 기초 일본어
서바이벌 중국어
장면으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
중국어 설청사 일체 -발음, 기...
중국어 설청사 일체 -종합편
공자학원 중국어
들으면서 익히는 프랑스어 단어...
마음챙김 명상 교육
이해하기 쉬운 음성
13일 완성 입문 일본어 회화



    뜬구름
   
하야시 후미코
페이지수 : 480쪽
가격 : 12,000원
ISBN 9788961840330
초판발행일 : 2008년 3월 28일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책소개
일본의 쇼와시대를 대표하는 여성 작가 하야시 후미코의 장편소설『뜬구름』. 일본 여성문학의 대표주자로 꼽히는 작가가 만년에 쓴 작품으로, 1940년대 패전 하의 일본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전쟁 중에는 평화롭게 지내다가, 전쟁이 끝난 후에 상실감을 느끼며 시대에 적응하지 못하고 뜬구름처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내었다.

주인공 유키코는 도쿄에서 일을 하기 위해 머물던 친척집에서 성폭행을 당하고 인도차이나행을 결심한다. 한창 전쟁이 무르익을 때였지만, 인도차이나 다랏트에서의 생활은 평온하기만 하다. 전쟁, 그것도 패전이라는 단어는 오히려 일본으로 돌아와서 느끼게 된다. 어두운 분위기의 일본에서 유키코는 살아간다는 의지를 잃어버리고, 스쳐가는 다른 사람들 역시 그 세계에 안주하지 못한 채 뜬구름처럼 시간 속을 배회하는데….

저자ㆍ역자소개
하야시 후미코(林芙美子, 1903~1951)

일본 쇼와기를 대표하는 여성 작가로서, 그녀의 많은 작품들과 그녀의 삶을 주제로 하여 많은 드라마와 영화가 제작되었다. 영화로 만들어진 작품들로는 밥, 번개, 처, 방랑기 등 다수가 있다. 그 중에서 이번에 출간된 장편 『뜬구름』은 작가 만년의 작품으로, 1955년에 영화화되었으며 1940년대 패전 하의 일본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상복
일본 대동문화대학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현재 삼육대 동양어학부 일본어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최은경
오사카대학 문학박사. 현재 동아대학 외래강사이다.
차례
머리말
본문
부록
출판사 리뷰
당신의 사랑도 나의 사랑도 처음에는 진실했다.
그 눈은 진실한 눈이었다. 나의 눈도 그때는 진실한 눈이었다.
지금은 당신도 나도 의심스러운 눈-

도미오카가 한 번, 유키코가 한 번씩 부른 이 노래 하나로 본 소설의 내용을 엿볼 수 있다. 소설은 당시와 지금의 시간을 나눠, 진실로 삶의 충만을 느끼며 살아가던 당시와 무의미하게 살아가고 있는 지금을 보여준다. 이렇듯 『뜬구름(浮雲)』은 전쟁 중임에도 평화롭게 지내던 이들이, 전쟁이 끝난 후 일본으로 돌아와 부딪히게 되는 처참한 본국의 모습과 아무것도 남지 않은 자신들의 모습 속에서 의미 없이 그저 살아가는 모습을 그려낸다.

주인공 유키코는 도쿄에서 일을 하기 위해 친척집에서 살아가게 된다. 하지만 그 친척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인도차이나행을 결심한다. 당시는 한창 전쟁이 무르익을 때였지만 인도차이나 다랏트에서의 생활은 그저 평온하기만 하다.
일본과는 달리 평화로운 생활에 낯설어 하면서도 유키코는 그곳 분위기에 젖어, 전쟁 중이라는 것은 알지만 그 사실이 강하게 와 닿지 않는다.

전쟁, 그것도 패전이라는 단어는 오히려 일본으로 돌아와서 강하게 느껴진다. 이러한 어두운 분위기의 일본에서 유키코는 ‘살아간다’는 강한 의지를 잃는다. 이는 그녀와 함께 다랏트에 있던 도미오카도 마찬가지다. 그 역시 전쟁에서 패한 일본에서 길을 잃은 채 아무것도 하려 하지 않는다. 두 사람 다 “마치 동화속의 세계” 같던 다랏트의 생활에서 빠져나와 현실을 마주하려 하지 않는다. 그런 의욕마저 패전 하의 일본에서는 찾기 힘들다.

이들만이 아니다. 그들과 스쳐지나가는 모든 이들은 다 그 세계에 안주하지 못하고 뜬구름처럼 시간 속을 배회한다. 아무 일 없이 남자에게 몸을 맡기고 살기도 하고, 현실과는 다른 꿈을 꾸며 밖으로 나오기도 하고, 혹은 일이 생긴 후에도 그곳에 안주하지 못한다. 그러한 이들의 비극적이면서도 담담한 삶을 작가는 서술해낸다.

뜬구름은 제목 그대로 시대에 적응하지 못하고 그저 살아가기만 할 뿐인 뜬구름 같은 존재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들 모두는 시대에서 벗어난 자들이고 또한 시대를 살아가는 존재로서의 괴로움을 함께 가지고 있는 자들이다. 시대를 살아가는 자신에 대한 무의미함과 고뇌는 현재의 사람들에게도 스며들어 충분한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주소 : 서울 도봉구 쌍문동 523-21 나너울카운티 1층 / 이메일 : am@amhbook.com
대표 전화 : 02-998-0094 / 편집부1 : 02-998-2267, 편집부2 : 02-998-2269 / 팩스 : 02-998-2268 사업자등록번호 : 217-90-35660
copyright ⓒ 2004 어문학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bookstory.com